> 전시 > 기획전시

기획전시

전태일 기념관에서는 노동 운동과 관련된 기획 전시를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노동복지기획전 <시다의 꿈>

  • 진행 기간 : 2019-12-20 ~ 2020-03-29
  • 진행 장소 : 1-3층 기획전시장
  • 첨부 파일 :
진행중
007포스터.jpg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관장 이수호)은 오는 12월 20일 전태일기념관 1-3층 기획전시장에서 노동복지기획전 <시다의 꿈>을 개최합니다.

<시다의 꿈>은 1980년대부터 지금까지 30여 년간 봉제업에 종사하는 여성노동자 김경선, 박경미, 장경화, 홍경애 4인의 이야기를 중심에 두었습니다. 이들은 모두 봉제공장의 ‘시다’(보조원)로 봉제업에 발을 들였고, 노동야간학교 ‘시정의 배움터’를 통해 현장에서 겪는 부당함에 맞설 힘을 배웠으며, ‘청계피복노조’를 통해 행동했습니다.

<시다의 꿈>에는 다양한 분야의 작가들이 참여했으며 네 여성노동자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작업을 전개합니다. 1층에는 사진가 전경숙과 네 명의 여성노동자가 협업한 사진 작업이 펼쳐집니다. 전경숙은 ‘시정의 배움터’ 강학(교사)로 네 명을 만나 이들의 현재를 담은 사진을 광목천에 인화했습니다. 네 명의 여성노동자는 자신의 사진 위에 재봉틀로 자신만의 방식으로 장식했습니다.

네 명의 여성 소설가 이주란, 정세랑, 조해진, 최정화는 네 명의 여성 노동자를 각각 인터뷰하고 이를 바탕으로 그들의 역사와 한국 노동현실을 소설로 재탄생 시켰습니다.

3층에서는 네 명의 소설가와 네 명의 여성노동자의 이야기를 담은 ‘네 개의 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방은 소설가의 언어와 여성노동자의 이야기를 관람객이 가장 효과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고안된 구조물로, 내부에는 소설을 펼쳐두고 개인적으로, 또는 공감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시각적 장치를 마련하였습니다. 또한 반재하 작가는 자신의 사회적, 경제적 환경을 기반을 이용하여 베트남의 노동 환경을 들여다보고, 그 과정에서 레디메이드 셔츠의 모방품을 단계별로 아웃소싱함으로써 노동을 재현합니다.

전시가 진행되는 동안 작가와의 대화, <봉제 하루 만에 배우기> 워크숍, <시다의 꿈> 간담회, 한국여성노동사 강의프로그램, 영화상영회 등 다채로운 연계 프로그램이 함께 열립니다.

이번 <시다의 꿈> 기획전은 2020년 3월 29일까지 계속되며 전태일기념관 운영시간 내에 무료로 관람할 수 있습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