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어린시절 (1948~1964)

1948.08.26
대구시 중구 동산동(현 남산동) 출생
1950.03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족들 대구를 떠나 부산에 정착
그 곳에서 다시 소규모 양복 제조업을 시작
1954.08
다시 맞은 아버지의 사업 부도로 온 가족은 서울로 무작정 상경하여 천막촌 전전
1956.03
‘남대문초등공민학교’에 2학년으로 입학하여 처음으로 학교생활 시작하였으나 곧 중단
1960.03
3년 만에 ‘남대문초등학교’ 4학년 편입 시험에 합격하였으나
가난한 가정환경으로 곧 중퇴 후 가족 생계를 위해 신문팔이, 빈병줍기, 성냥팔이 생활
1961.03
서울 ‘동광초등공민학교’ 6학년에 편입학하였지만
6개월만에 중단 후 위탁소의 미수금과 공부에 대한 열망으로 가출
1962.01
온 가족이 대구로 돌아가 큰 댁에서 더부살이 생활을 하던중 가출에서 돌아와 아버지 봉제일을 힘껏 도움
1963.03
대구 ‘복음 고등공민학교’ 입학 2개월만에 ‘청옥고등공민학교’ 야간학교로 전학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절을 보냈지만 아버지 일을 돕기 위해 학교 중퇴
1964.02
서울로 식모살이를 떠난 어머니를 찾아 5살의 막내 순덕이만 데리고 무작정 상경하여 신문팔이, 구두닦이 생활
1964.03
어머니를 못찾게 되자 순덕이를 서대문 적십자병원 앞에 순덕이를 버렸다가 되찾아왔지만
결국 순덕이를 시청 사회과에 맡겨 보육원으로 보냄

위로가기